박병찬 대표는“날이 추워지면 가장 걱정이 되는 것이 어려운 이웃들 인거 같다. 직원들의 소중한 마음과 희망을 담아 마련한 누룽지가 어려운 이웃의 따뜻한 한 끼가 되길 바란다.”며 “지속적으로 지역사회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.”고 밝혔다.